본문 바로가기

떼인돈36

민사소송으로 빌려준돈 받기 민사소송으로 빌려준돈 받기 인생을 살면서 소송에 휘말리지 않는 것이 좋겠지만, 실제로 금전관계에서 자유로울 수 없습니다. 돈을 빌려주고 빌리는 일은 다양하게 발생합니다. 돈을 빌려주고 돈을 받으면 다행이지만, 그렇지 못할 경우에는 사람도 잃고 돈도 잃게 되는 경우가 생기죠. 이럴 때 어쩔 수 없이 민사소송을 통해서 빌려준돈 받기를 할 수밖에 없는데요. 민사소송으로 어떻게 빌려준돈을 받을 수 있을까요? 보통 빌려준돈을 쉽게 받는 방법으로 지급명령신청이 있습니다. 지급명령신청은 사람들 간에 분쟁을 합법적으로 해결하기 위한 수단인데요. 민사소송을 제기하는 대신, 법원에 지급신청을 할 수 있습니다. 법원은 신청이 적절하다고 판단되면 돈을 돌려주라는 결정을 내립니다. 이때 변론이나 심문의 과정이 없이 빠르게 1~.. 2020. 12. 11.
지급명령신청하고 강제집행도 가능할까? 지급명령신청하고 강제집행도 가능할까? 일을 하고 제대로 돈을 받는 것은 당연합니다. 하지만 생각보다 임금이나 용역비가 밀리거나 떼이는 경우가 굉장히 많은데요. 이럴 때 지급명령신청으로 해결하는 케이스가 늘어나고 있습니다. 전에는 돈을 받으려고 속앓이를 했지만, 이제 법으로 해결하는 경우도 있습니다. 이번에 소개드릴 지급명령신청 사례는 강제집행까지 진행했습니다. 아드님이 아버지의 임금을 받아주기 위해 신청한 사례입니다. “공사 비용 700만원을 돌려주지 않았어요.” 김씨의 아버지는 건설 일을 하고 있었습니다. 퇴직할 연세라서 마지막 일을 하셨는데 그 일이 문제가 되었습니다. 공사 비용 700만원을 돌려받지 못한 것입니다. 아버지는 속이 탔습니다. 고용주에게 지급을 하라고 재차 재촉했지만 소용이 없었습니다... 2020. 12. 9.
[매매대금]티셔츠,야구모자,앞치마 지급명령신청 및 확정 성공사례 못받은돈 받기 지급명령신청으로 해결한다! 안녕하세요 머니백입니다. 못받은돈 받기가 참 어려운 시기입니다. 당연히 받아야 할 돈이지만 돈을 갚아야 할 상대방은 차일피일 미루면서 변제를 피하기만 한다면 이 피해는 오롯이 본인에게 돌아옵니다. 특히 상인들은 매매대금을 못 받아서 곤란한 지경에 이르는 사례가 많은데요. 오늘은 순리적으로 잘 해결된 지급명령신청 건을 소개합니다. 장사를 하는 김씨는 한 회사에 티셔츠 100개, 야구모자 100개, 앞치마 100개를 납품하는 계약을 체결하였는데요. 김씨는 날짜에 맞춰서 상품을 상대방에게 인도하였고 물건값으로 김씨에게 275만원을 지급하기로 약속했습니다. 하지만 상대방은 물건을 받고도 물건 대금을 주지 않았습니다. 무려 물건값을 지급해 달라고 두 달을 해보았지만 상대방.. 2020. 12. 8.
민사소송으로 떼인돈 쉽게 받을 수 있을까? “떼인 돈 받기가 너무 어려워요.” 돈은 앉아서 빌려주고 서서 받는다는 말이 있습니다. 그만큼 빌려준 돈 받기가 어렵다는 뜻인데요. 게다가 받을 금액에 대한 서로의 입장 차이가 발생하면 더욱 더 골치가 아파집니다. 최씨는 빌려준 돈 5000만원을 받으려고 상대방에게 채무변제를 해달라고 했지만, 번번이 무시를 당했습니다. 최씨는 상대방이 연락도 안 되고 갚겠다는 금액에도 차이가 있던 것이죠. 2년 가까이 떼인돈을 돌려받지 못했던 최씨는 기가 막혔지만, 방법이 없었습니다. 5000만원은 큰 돈이지만 변호사한테 맡기자니 수임료를 떼고 나면 받을 돈이 확연하게 줄어드는 것입니다. 변호사 수임료에는 여러 비용이 포함되는데요. 증거 검토 비용, 서면 작성 비용, 재판 출석 비용, 상대방 반박에 대한 준비서면 작성 .. 2020. 12. 3.
지급명령신청 떼인돈 법으로 받아내기 “빌려준 돈을 1년이 지나도 안 갚아요.” 김00님은 80대입니다. 장사를 하면서 같은 동네에서 친해진 박씨에게 사업자금 명복으로 1000만원의 돈을 빌려주었습니다. 연 이자도 꼬박꼬박 갚는다면서 차용증까지 썼는데요. 박씨가 돈을 빌려갈 때만 해도 돈을 갚겠다면서 큰소리를 쳤지만, 변제일이 지나도 돈을 갚지 않았습니다. 김00님은 본인한테는 큰 돈이라서 돈을 돌려달라고 몇 차례 독촉을 했지만 박씨는 갚겠다는 날을 계속 미루기만 했습니다. 박씨는 결국 원금을 전혀 갚지 않았습니다. 그렇게 독촉을 하며 보낸 결과 1년이라는 시간이 훌쩍 지난 것입니다. 김00님은 더 이상 참을 수 없어서 박씨에게 법대로 하겠다고 으름장을 놓았는데요. 실제로 변호사를 알아보니 500만원이나 되는 돈을 주고 일을 부탁해야 했습니.. 2020. 11. 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