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못받은돈받기30

용역비 미수금 받기 빠른 시간안에 대가를 받기 위해서는 최근 노동시장에 대한 설명을 함에 있어 특수고용노동자, 플랫폼 종사자들이라는 용어가 자주 사용되고 있습니다. 이는 전통적으로 노동관계라는 것은 사업주가 임금 등 급여를 지급하는 대신 자신의 통제아래서 일을 하고 근로활동을 제공하는 근로자와의 쌍방적 관계가 일반적이었습니다. 하지만 최근에는 다양한 업종에서 프리랜서로 일을 하는 사람들이 많아졌고, 이들은 특정 사업주에게 종속되어 있을 하는 것이 아니라 프로젝트별이나 한건한건의 일에 대한 용역수행을 하고 그에 대한 대가를 받으면서 수입을 올리는 일이 많습니다. 그런데 이렇게 용역을 제공한 다음에 그에 대한 대가를 받음에 있어 당초 약속한 돈을 주지 않는다거나 추가적인 요구 사항을 하면서 정당한 대가 없이 과도한 일 처리를 해달라는 업무 위탁자들도 많습니다. .. 2021. 7. 5.
못받은돈신고 받지 못한 급여 빨리 받기 위해서는 20대 대학생 A씨는 소위 말하는 흙수저 출신이었습니다. A씨는 별다른 부모의 지원을 받지 못한채, 중고등학교 시절을 보냈고 대학교 진학은 꿈도 꾸지 못한 상태에서 군대에 쫓기듯 입대를 하게 되었습니다. A씨는 군대에서 새로운 인생을 살기 위해서 대학에 진학하기로 결심을 하였습니다. 이후 제대를 하자마자 공사장, 편의점, 술집 등 각종 알바를 전전하면서 최소한의 생활비와 교재비, 인터넷 강의를 들을 수 있는 돈을 마련하였습니다. 이후 편의점 삼각김밥을 먹으면서 생활비를 아끼면서 대학교에 진학을 하였습니다. 하지만 기쁨도 잠시였고 별다른 학비 지원을 받을 수 없는 상황이이었기 때문에 A씨는 계속적인 편의점 알바를 하면서 학업에 매진을 하였습니다. 그런데 한 편의점에서 무려 2개월치의 임금을 지급하지 않고 .. 2021. 6. 11.
치사한 지급명령이의신청 강제집행까지 고려한다면 심리상담을 하러 오는 사람들은 주로 타인에게 상처를 준 사람이 아니라 상처를 받은 사람이 온다는 말을 들어보신적 있을 거예요. 엄밀하게 말하면 돈을 빌려가고 기한내에 갚아야 하는 사람이 더 초조하고 미안해야 하지만, 이상하게 빌려준 사람이 돈을 제때 받지 못해 초조하고 스트레스를 받는 것 보면 돈을 빌려주는 것이 그리 좋은 결과를 낳지는 않는 것 같단 생각이 들어 마음이 씁쓸합니다. 지급명령신청을 위해 머니백으로 상담신청을 하시는 분들의 이야기를 들어보면 대게 이 과정에서 인간관계도 많이 정리가 된다고 하더군요. 안타깝죠. 단순히 지급명령신청 후 상대방에게 송달이 되고 나서 미안한 마음에 빨리 갚는 경우도 많지만 악의적으로 시간을 지체시키기 위해 지급명령이의신청을 하는 경우도 발생합니다. 이런 경우에는 .. 2021. 4. 16.
대여금반환청구소송 절차 빌려준돈법대로받기 꿀팁 아주 작게는 동전 몇개에서 부터, 크게는 몇천만원까지 사람과 사람간에는 금전거래가 일어납니다. 일시적으로 현금이 융통되지 않아 부탁하게 되기도 하고, 사고가 생겨 병원비를 내기위해 부탁하게 되는 등 저마다 사정과 사연이 다 있게 마련인데요. 좋은 마음으로 돈을 흔쾌히 빌려주게 되지만 막상 되돌려 받을때는 빌려준 사람이 늘 초조하고 애가 닳는 상황이 생기게 됩니다. 무조건 기다리는 것 만이 능사가 아닌 만큼 현명한 대처가 이럴때 필요한데요. 법적 절차를 이용해서 받을 돈이 있음을 증명하고 이를 위해 지출한 비용까지 모두 받는 지급명령입니다! 어떻게 하면 되고 얼마나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는 지 한번 살펴 보도록 할게요. 알아서 돌려주겠지 하다가, 영영 못받는 수가 있어요. 우리는 돈을 빌려주는 날짜나 되돌.. 2021. 4. 15.
매매대금 지급명령신청서 변호사가 직접 15만원에! 납품을 하고 대금을 받아야 사업이 운영 & 유지가 되는데, 대금을 주기로 한 약속 날짜를 어기는 사람들이 있습니다. 전화나 문서로 재촉해도 별다른 수가 없을때, 지급명령신청으로 시원하게 해결하는 방법이 있습니다. 변호사가 직접 작성하는 지급명령신청서로 매매대금을 받는 방법 알아보도록 할게요! 사업을 운영 중인 B씨는 2020년 봄에 거래처에 자사의 제품을 매매하는 약 1500만원 상당의 계약을 하고 다음날 바로 거래처로 물건을 보냈습니다. 물건에는 문제가 없었고 꼼꼼하게 체크도 했고 만족스럽다는 이야기도 들었습니다. 하지만 매매대금을 지불해야 하는 날이 지났음에도 상대방은 비용을 지급하기 보다는 차일피일 미루기만 할 뿐이었습니다. 무작정 기다릴 수는 없었던 B씨는 당시 전달했던 견적서를 포함한 여러 증거.. 2021. 3. 2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