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머니백47

못받은돈받기 지급명령신청전에 무료로 확인해보세요! 빌려준 돈을 제 때 받는 건 생각보다 쉽지 않습니다. 옛말에 ‘돈은 앉아서 빌려주고 서서 받는다’고 하듯 돈거래 자체는 사람을 불편하게 만듭니다. 그러나 빌려준 돈이라면 당연히 받아야 하고 이자까지 살뜰히 챙겨 받는 것이 원칙입니다. 채무를 재촉해서 받는 심정도 힘이 드는데, 기다린 시간의 이자도 못 받는 다면 얼마나 억울할까요? 내가 못 받은 돈에, 그 이자까지 얼마나 돌려받을 수 있는지 확인해주는 무료사이트가 있어서 소개합니다. Moneyback2me free.moneyback2.me 못 받은 돈 받기는 법적으로 진행하면 편합니다. 그런데 진행하는 변호사도 사람에 따라 달라서 내가 빌려준 돈에 대한 법정 이자만을 받게 해주거나, 또 다른 변호사는 최대 금액으로 계산해서 받아주기도 합니다. 머니백은 판.. 2020. 7. 2.
근저당권부채권 가압류하는 방법 근저당권부채권은 부동산에 의해 담보된 채권을 말합니다. 은행에서 대출을 해주면서 근저당권을 설정하면 은행의 예금채권은 근저당권부채권이 되는 것이지요. 채무자가 이러한 근저당권부채권이 있다면 신속히 가압류를 해두는 것이 좋습니다. 채무자는 언제라도 제3자에게 근저당권부채권을 양도할 수 있기 때문이지요. 예를들어, A에게 1000만원을 빌려주었는데 A가 돈이 없다고 하며 변제를 미루던 중, A가 B의 부동산에 5000만원의 근저당설정을 한 것을 알게 되었다고 합시다. 이 때 A는 B에 대하여 근저당권부채권이 있는 것이므로, 즉시 A의 B에 대한 근저당권부채권에 가압류를 해야 하는 겁니다. 근저당권부채권을 가압류하기 위해서는 법원에 채권가압류 사실을 등기부에 기입하여 줄 것을 신청하여야 합니다. 민사집행법 제.. 2020. 7. 2.
나홀로 민사소송 쉽게 간편하게 하는 방법 많은 돈은 아니지만 안 받자니 서운한 경우가 있습니다. 그렇다고 이것 때문에 민사소송을 하자니 들어가는 금액도 무시할 수 없습니다. 그럴 때 나홀로 민사소송을 고려해 보기도 하는데요. 법적인 절차도 모르고 들어가는 수고도 만만치 않아요. 적은 돈이라도 쉽게 민사소송을 할 수 없을까요? 소액사건이란? 신청하는 금액이 3천 만원 이하인 경우에 소액사건심판 절차에 따라 처리 됩니다. 보통 민사소송은 판결까지 6~12개월까지 소요되기도 합니다. 게다가 다투는 사항이 많거나 서면이 불명확하다면 일반 민사소송사건처럼 많은 시간이 소요될 수 있어요 못 받은 돈이 명확하고, 소장이 잘 작성되면 상대방에게 법원은 청구한대로 돈을 갚을 것을 권고합니다. 상대방은 이 결정을 받고 나서 2주일 내에 서면으로 이의신청을 할 수.. 2020. 6. 23.
머니백 민사소송이란? 1. 머니백 민사소송이란? 대여금(빌려준돈), 매매대금, 용역비, 임대차보증금(전세보증금), 약정금, 투자금, 임금, 퇴직금, 부당이득금 등 못 받은 돈, 떼인돈을 100만원이라는 저렴한 비용으로 변호사를 선임하여 쉽게 저렴하게 받을 수 있도록 하는 민사소송 서비스입니다. PC 또는 스마트폰을 통해 웹(https://moneyback2.me) 또는 어플로 민사소송을 신청하면, 재판에 출석하는 것을 제외하고 민사소송 모든 절차를 자동으로 처리해주는 온라인 법률 서비스입니다. 민사소송은 판결을 받는데까지 보통 6~12개월 소요되는데 진행과정에 따라 안내자료를 보내드리고, 판결이 내려지면 안내자료와 함께 판결문도 보내드립니다. 머니백 민사소송 서비스는, 1) 클릭만으로 10분이면 신청가능하고, 2) 기존가격에.. 2020. 6. 22.
[빌려준돈 받기] 대여금 소멸시효 알고 계신가요? 머니백 법률상식 빌려준 돈을 받기 위해서는 대여금 소멸시효를 잘 알고 있어야 하는데요. 여러분이 알고 있는 빌려준 돈을 되돌려 받을 수 있는 기한은 언제까지 인가요? 혹시 그 기간 보다 내가 더 짧다면 무엇을 준비해야 할까요? 머니백에서 대여금 소멸시효 법률상식을 알려드리도록 하겠습니다. "5년 지났잖습니까? 안 갚아도 되는 거 아니었어요?" 지역 유지이자 육류 도매업을 하는 A씨는 고등학교 은사님의 아들인 B씨에게 6년 전 2억원을 빌려줬습니다. 매일 놀고먹던 B씨가 마침내 '곰탕집'을 차리겠다며 나섰기 때문입니다. 평생 돈을 빌려줘본 적이 없던 A씨는 평소 아버지처럼 모셔온 은사님의 간곡히 부탁에 못 이겨 B씨에게 돈을 내줬습니다. 다만 되돌려받긴 해야 한다며 '1년 후 갚는다'는 차용증을 쓰긴 했지요. B씨의 곰탕.. 2020. 6. 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