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떼인돈받기19

지급명령신청 빠르게 확정판결 받는 방법은? 지급명령신청 빠르게 확정판결 받는 방법은? 인생을 살면서 누구나 돈을 빌리고 꿔주기도 합니다. 신뢰를 바탕으로 하는 것이 금전거래지만, 돈을 꿔 준 사람은 제 날짜에 돈을 돌려받지 못하면 초조한 게 사실입니다. 법적으로 이러한 문제를 해결할 수 있는데요. 그 중에 지급명령신청에 대해 알아보겠습니다. 지급명령신청은 사람들 간에 분쟁을 합법적으로 해결하기 위한 것으로 법원에 판결을 받아야 합니다. 이러한 신청이 합리적이라고 법원이 판단하면 돈을 빌려간 상대방에게 돈을 갚으라고 명령을 내립니다. 지급명령신청은 변론이나 심문을 거치지 않으므로 1~2달 안에 돈을 돌려받을 수 있습니다. 상대방이 이의를 제기하지 않거나, 금전에 관해 다투는 복잡한 사항이 아니라면 짧은 기간 내에 판결을 받게 됩니다. 시장에서 건어.. 2020. 11. 9.
민사소송 저렴하게 할 수 없을까? 민사소송 저렴하게 할 수 없을까? ‘소송’이라는 것은 평생을 살며 접하지 않았으면 하는 것입니다. 그러나 살면서 금전관계를 맺고 돈을 받지 못하는 경우라면 민사소송까지 갈 때가 있습니다. 법적인 도움을 받아서 떼인 돈을 받을 수 있을까요? 물론 돌려받을 수 있습니다. 실제 사례를 통해 알아보겠습니다. 광주에 사는 최씨는 취미 생활을 하다가 만난 김씨에게 사업자금으로 5천만 원을 빌려주었습니다. 김씨는 평소에 워낙 평판이 좋았고 사업수단도 뛰어나다고 들었기 때문에 믿고 빌려주었는데요. 하지만 김씨는 변제일을 넘기면서 나중에 이자까지 쳐서 준다고 말했습니다. 6개월을 기다리던 최씨는 재차 변제를 요구했지만 또 미루어졌고 결국에는 민사소송을 제기하기로 했습니다. 빌려준 돈을 떼였다고 했을 때 지급명령이나 민사.. 2020. 11. 6.
15만원으로 떼인돈 받을 수 있는 AI 시스템 15만원으로 떼인돈 받을 수 있는 AI 시스템 IT기술을 활용해 법률서비스 비용을 절감하는 ‘리걸테크’(Legal-Tech)가 국내에도 형성되고 있습니다. 리걸테크는 금융과 기술이 결합된 ‘핀테크’(fintech)의 법률 버전인데요. 연구에 따르면 2017년 미국 법률 서비스 시장규모는 4370억달러(약 501조원), 이중 리걸테크 시장의 규모는 160억달러(약 18조원)에 달한다고 합니다. 국내의 리걸테크 스타트업들은 주로 변호사 및 법률 검색, 법률문서 자동작성 서비스 등 법률서비스 비용을 낮추는데 중점을 두고 있는데요. 변호사법 34조에 따라 AI가 업무를 완전 대체하는 것은 불가능하지만 법률서비스 문턱을 낮추거나 비대면 전환, 업무 효율화에 활용할 수 있습니다. “지급명령신청을 15만원에 진행할 .. 2020. 11. 4.
이별 후 빌려준돈 받는 방법 이별 후 빌려준돈 받는 방법 직장인 A씨는 월급을 타면 성실하게 적금을 붓는 직원이었습니다. 그런데 어느 날 같은 직장에서 B씨가 A씨에게 호감을 표시했습니다. 직장 내 훈남으로 소문난 B씨의 대시에 A씨는 꿀맛 같은 연애를 시작했습니다. 그렇게 알콩달콩 만나던 어느 날, B씨는 월세집에 보증금이 부족하다면서 급하게 A씨를 찾았습니다. 마침 적금을 타는 날이 되어 A씨는 선뜻 500만원을 빌려주었는데요. 문제는 두 사람은 두 달 후에 헤어졌습니다. 또한 남자친구 B씨는 직장까지 다른 곳으로 옮겨버렸는데요. 헤어지고 난 후 생각해보니 500만원이라는 돈을 돌려받지 못한 것입니다. 하지만 그 사이 B씨에게는 다른 연인이 생겼고 일부러 A씨의 연락을 피하는 것 같았습니다. 돈을 돌려 받으려 연락을 시도한 끝에.. 2020. 10. 23.
지급명령신청에 필요한 증거 이렇게 만드세요 지급명령신청에 필요한 증거 이렇게 만드세요 이제 막 직장생활을 시작한 A씨는 회사에 취업하고 열성적으로 일하고 있었습니다. 중소기업이지만 열심히 하면 좋은 성과가 있을 거라고 생각했는데요. 그 동안 열심히 모은 적금 1000만원을 두고 좀 더 돈을 불릴 수 없을 까 고민하던 차, 상사가 돈을 빌려주면 이자를 3배나 쳐서 돌려주겠다고 했습니다. A씨는 상사의 말을 믿고 돈을 선뜻 빌려주었습니다. 상사가 월급을 타면 바로 갚을 거라는 말에 차용증까지 쓰지 않아도 될 것 같아서 그냥 빌려주었죠. 하지만 상사는 퇴사 예정이었습니다. 퇴사 후 A씨와 연락을 끊어버린 것입니다. A씨가 돈을 돌려달라고 하자, 상사는 언제 돈을 빌렸냐며 적반하장으로 나왔습니다. 그제야 A씨는 뒤늦게 후회를 했습니다. 차용증 안 쓴 것.. 2020. 10. 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