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생활법률정보

‘반값’ 법률서비스 개척하는 리걸테크 스타트업

by 사용자 머니백투미 2020. 6. 3.

떼인 돈을 편리하게 받아 내는 지급명령 서비스 '머니백'도 비대면으로 진행된다. 채권자의 신청에 따라 법원이 별도 심문 없이 채무자에게 내리는 지급명령은 채무자의 이의신청이 없으면 지급명령이 확정된다. 소송으로 몇 개월 소요될 일이 쉽게 해결된 셈이다. 소명자료가 있는 경우 휴대전화로 촬영, 전송 후 이름과 서명만 입력하면 AI 딥러닝 시스템이 5분 만에 위임장을 작성한다. 변호사나 법무사 의뢰 시 100만 원대 전후로 들던 비용도 10만 원 대로 확 낮아졌다. 머니백은 지난해 지급명령 서비스를 통해 신청된 금액이 150억원에 달했다고 밝혔다.

 

https://view.asiae.co.kr/article/2020051508163102310

 

‘반값’ 법률서비스 개척하는 리걸테크 스타트업

# 2년 전 후배에게 큰돈을 빌려준 직장인 김현아(가명)씨는 상환을 미루는 후배 때문에 스트레스에 시달렸다. 그러다 지인의 조언으로 '비대면 지급명령 서비스' 업체와 상담을 했다. 이후 법적 �

www.asiae.co.kr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