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 글152

이혼 후 받을 돈, 지급명령신청으로 받는다. 이혼 후 받을 돈, 지급명령신청으로 받는다. 헤어진 연인관계도 채무관계가 생기면 돌려받을 수 있는 권리가 생깁니다. 그렇다면 한때 가족이었으나 이혼을 하면서 남이 된 관계의 채무는 어떻게 하면 좋을까요? 이런 경우는 심심치 않게 발생하고 있는데요. 오늘은 이혼 후 처가에게서 받을 돈, 지급명령신청으로 돌려받은 케이스를 알아보도록 하겠습니다. A씨는 결혼 후 처가에서 거주하기로 했습니다. 결혼 자금도 아끼고 돈도 모을 겸 계획을 한 것인데요. 처가는 나중에 신혼 아파트를 구입할 때 돈을 돌려주겠다면서 1억 원을 A씨에게 빌렸습니다. 하지만 A씨는 이혼을 하게 되었고, 그 과정에서 1200만원을 제외한 88,000,000원을 돌려받기로 계약을 체결했습니다. 10개월 후 A씨는 처가에 돈을 돌려달라고 했으나 .. 2020. 11. 13.
소액심판으로 어떻게 못 받은 돈 돌려받을까? “1년이 다 되도록 빌려간 돈을 안 줘요!” 김씨는 회사를 다니는 동안 착실하게 돈을 모았습니다. 월급을 쪼개서 적금통장도 만들고 다달이 열심히 부었어요. 워낙 성실한 사람이라 주변에 알짜 부자라고 소문이 났는데요. 문제는 여기서부터 시작되었습니다. 그런 김씨와 친하게 지내던 직장 동료 박씨가 좋은 투자처가 있다면서 김씨를 꼬드깁니다. 하지만 김씨는 무리한 투자에는 손을 대지 않겠다고 해서 한사코 거절 했죠. 박씨는 그럼 돈을 빌려달라고 애원했어요. 이자도 높게 쳐줄 테니, 당장 1000만원만 해달라고 했습니다. 몇 번을 거절하던 김씨는 결국 돈을 빌려주었지만, 박씨는 갚겠다고 한 날짜에 돈을 갚지 않았습니다. 걱정 말라면서 김씨를 다독이더니 다음 변제일도 갚지 않았어요. 그렇게 6개월이 훌쩍 지났고 약.. 2020. 11. 12.
빌려준돈받기 합법적으로 가장 쉽게 받는 방법 “빌려준 돈을 돌려주지 않아요.” 안씨는 동창 박씨에게 500만원을 빌려주었습니다. 박씨는 원금과 이자까지 쳐서 돌려주겠다고 약속했지만 어느 날부터 연락도 뜸해졌습니다. 그 동안 박씨는 500만원을 유흥비로 다 써버린 것이었습니다. 이제는 돈이 없다면서 박씨가 나중에 돈이 생기면 갚겠다고 했는데요. 안씨는 박씨가 직장을 다니고 있으니 돈을 조금이라도 갚을 거라고 생각했습니다. 하지만 박씨는 점점 연락도 뜸해지고 전화나 문자에도 답을 하지 않았습니다. 답답한 안씨가 박씨의 회사까지 찾아가 돈을 갚으라고 했지만 박씨는 당장 돈이 없다면서 돌려줄 수가 없다고 했습니다. 하필 안씨도 급히 쓸 곳이 필요해서 꼭 돈을 돌려받아야 했는데요. 안씨가 계속 변제일을 미뤄주니 박씨가 갚을 생각을 안 한다는 판단이 섰습니다.. 2020. 11. 10.
지급명령신청 빠르게 확정판결 받는 방법은? 지급명령신청 빠르게 확정판결 받는 방법은? 인생을 살면서 누구나 돈을 빌리고 꿔주기도 합니다. 신뢰를 바탕으로 하는 것이 금전거래지만, 돈을 꿔 준 사람은 제 날짜에 돈을 돌려받지 못하면 초조한 게 사실입니다. 법적으로 이러한 문제를 해결할 수 있는데요. 그 중에 지급명령신청에 대해 알아보겠습니다. 지급명령신청은 사람들 간에 분쟁을 합법적으로 해결하기 위한 것으로 법원에 판결을 받아야 합니다. 이러한 신청이 합리적이라고 법원이 판단하면 돈을 빌려간 상대방에게 돈을 갚으라고 명령을 내립니다. 지급명령신청은 변론이나 심문을 거치지 않으므로 1~2달 안에 돈을 돌려받을 수 있습니다. 상대방이 이의를 제기하지 않거나, 금전에 관해 다투는 복잡한 사항이 아니라면 짧은 기간 내에 판결을 받게 됩니다. 시장에서 건어.. 2020. 11. 9.
민사소송 저렴하게 할 수 없을까? 민사소송 저렴하게 할 수 없을까? ‘소송’이라는 것은 평생을 살며 접하지 않았으면 하는 것입니다. 그러나 살면서 금전관계를 맺고 돈을 받지 못하는 경우라면 민사소송까지 갈 때가 있습니다. 법적인 도움을 받아서 떼인 돈을 받을 수 있을까요? 물론 돌려받을 수 있습니다. 실제 사례를 통해 알아보겠습니다. 광주에 사는 최씨는 취미 생활을 하다가 만난 김씨에게 사업자금으로 5천만 원을 빌려주었습니다. 김씨는 평소에 워낙 평판이 좋았고 사업수단도 뛰어나다고 들었기 때문에 믿고 빌려주었는데요. 하지만 김씨는 변제일을 넘기면서 나중에 이자까지 쳐서 준다고 말했습니다. 6개월을 기다리던 최씨는 재차 변제를 요구했지만 또 미루어졌고 결국에는 민사소송을 제기하기로 했습니다. 빌려준 돈을 떼였다고 했을 때 지급명령이나 민사.. 2020. 11. 6.